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채용공고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기도원정대
이스라엘 성지순례
콜피아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24시간 밤낮없는 경찰관 근무…

24시간 밤낮없는 경찰관 근무…"하나님과 교제로 힘 얻죠"

10월 21일 경찰의날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24시간 밤낮없이 근무하는 경찰관들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시민들과 가장 가까이 있는 존재인 경찰들은 범죄 예방을 위해 급박하고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는 것이 일상이다. 주일에도 현장에 출동해야 하는 등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고된 업무 환경 속에서도 선교적 소명으로 신앙을 지키기 위해 힘쓰는 기독경찰들을 만나봤다.    ▲서울지방경찰청교회 수요정오예배에는 매주 4~50명의 경찰관들이 참석해 예배를 드린다.ⓒ데일리굿뉴스 전국 14만 경찰관…"경찰복음화가 곧 지역복음화죠"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별관에 자리한 경찰청교회에는 매주 수요일 정오가 되면 하나 둘 사람들이 예배당으로 모여들기 시작한다. 주일성수를 하기 어려운 경찰 직무상 평일 점심시간을 쪼개어 예배를 드리는 것. 평균 50여 명 정도의 기독경찰들이 이곳을 찾는다.   수많은 사건사고 속에서 항상 긴장하며 근무하는 경찰관들에게 영적으로 재충전할 수 있는 1시간의 예배는 무엇보다 소중한 시간이다. 이정환 경위는 "경찰관은 업무의 특성상 상사로부터, 민원인으로부터 등 여러 어려움을 겪는다. 또 경찰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아직 많다"며 "믿음이 없이면 견뎌내기 쉽지 않은 상황들이 많다"고 털어놨다. 도시와 농촌, 도서지역을 망라한 전국엔 현재 14만의 경찰들이 있다. 이 가운데 경찰 복음화율은 9%에 불과하다. 교대근무와 잦은 근무지 이동으로 꾸준한 신앙생활이 어려운 직무 환경도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다.   이러한 기독경찰들을 든든히 세우기 위해 경찰선교회는 경찰서와 지구대 등에 전담사역자를 파송해 제자훈련과 말씀양육에 힘쓰고 있다. 각종 예배 뿐 아니라 경찰연합수련회와 찬양축제 등 경찰선교의 비전을 나누는 자리도 마련한다. 경찰선교회 회장 김병철 목사는 "경찰관들이 직무를 수행하면서 받는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상사역할도 병행하고 있다"며 "현재는 경찰 전담사역자가 서울과 인천, 전남 지역에 한정돼 있지만 앞으로 17개 지방청과 5개 부속기관에까지 파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선교 전문가들은 경찰복음화가 지역복음화에 있어서도 중요한 통로라고 강조한다. 대민업무가 약 70% 가까이 되는 경찰 특성상 국민들과의 선교 접촉점이 많기 때문이다. 또 일터에서 삶으로 본을 보임으로써 동료 경찰관을 전도하는 계기로 이어지기도 한다.   '한 손엔 예수님의 사랑을 다른 한 손으론 법 집행을.' 사랑과 공의를 함께 집행하는 기독경찰들을 세우는 일에 한국교회의 관심이 더욱 필요해 보인다.  

[여주봉 칼럼] 하나님의 비전을 쫓는 삶관련 이미지 입니다.

[여주봉 칼럼] 하나님의 비전을 쫓는 삶

 ▲여주봉 목사 ⓒ데일리굿뉴스 개인 뿐 아니라 교회가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사는 데 있어서, 특히 하나님의 행하심에 동참하는 삶을 사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비전이다. 하나님의 비전은 우리의 사역에 방향을 제시해 준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의 비전이 있어야 교회가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방향으로 나갈 수 있다. 비전은 우리에게 사역에 대한 강력한 동기를 부여해 준다. 그리고 우리가 하나님의 비전을 따라 행할 때, 하나님의 강력한 뒷받침이 거기에 함께 할 것이다. 오늘날 한국교회가 심각하게 침체되어 있는데, 이 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도 리더들과 성도들이 하나님의 비전을 쫓아 사는 것이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신구약 성경에 나오는 귀한 하나님의 사람들은 모두 하나님의 비전을 따라 산 사람들이었다. 예를 들어 노아를 보라. 아브라함을 보라. 모세를 보라. 여호수아를 보라. 다윗을 보라. 느헤미야를 보라. 바울을 보라. 누구보다 예수님을 보라. 하나님과 동행하는 우리의 삶에서 비전이 매우 중요한데 문제는 비전에 대한 이해이다. 오늘날 비전에 대한 인본적인 그릇된 이해가 매우 팽배하다. 오늘날 매우 많은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우리가 하나님을 위해서 혹은 자신을 위해서 세운 큰 목표와 꿈을 우리의 비전이라고 이해한다. 그래서 많은 목회자들이 소위 자신의 목회의 비전을 이야기할 때 그런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런 이해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이해를 뒷받침하는 성경 구절로서 다음과 같은 구절들을 제시한다. ".......네 입을 크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시 81:10),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빌 4:13),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잠 16:9). 그들은 그들이 원대한 꿈과 소위 비전을 가지고 열심히 기도하고 노력하면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능력으로 그것들을 이루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또한 잠언 29:18을 자주 인용하면서 '그러한 꿈과 비전이 없으면 백성이 망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큰 꿈과 비전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참고로 King James 성경은 그 구절을 그렇게 번역하고 있다("Where [there is] no vision, the people perish:......."). 그러나 문제는 그러한 비전과 계획이 모두 자신 혹은 자신들이 세운 것이라는 점이다. 언급한 대로 성경에 나오는 하나님의 귀한 사람들은 모두 하나님의 비전을 따라 산 사람들이었는데, 그들 중 자기들이 세운 큰 꿈이나 소위 비전을 가지고 산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 비전들은 그들이 하나님을 세운 큰 꿈이나 목표가 전혀 아니었다. 만약 그랬더라면 예를 들어 노아는 전혀 방주를 만들지 않았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오늘날 비전에 대한 그릇된 이해가 매우 팽배하다. 안 믿는 사람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하나님의 백성들과 교회 가운데도 마찬가지다. 올바른 비전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나님의 뜻과 목적을 보이시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다시 말해서, 그것은 하나님의 묵시 혹은 하나님의 '계시'로부터 시작한다. 비전과 관련해서 많은 사람들이 인용하는 잠언 29:18도 그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 구절에서 영어 King James 성경이 비전이라고 번역한 단어는, 개역개정성경이 잘 번역하고 있는 것처럼 묵시라고 번역하는 것이 더 옳다. 그래서 영어 새로 번역한 New King James 성경에서는 그 구절을 그렇게 번역하고 있다("Where there is no revelation, the people cast off restraint;......."). 따라서 헨리 블랙가비 목사도 그의 책 『영적 리더십』(생명의 말씀사)에서 참다운 비전의 출처를 하나님의 '계시'라고 옳게 말하고 있다. 참고로 미국성서공회(United Bible Society)에서 나온 핸드북 시리즈는 그 구절에 대해서 이렇게 말한다. "이 문맥에서 비전은 사건들을 분별할 수 있는 능력 혹은 미래를 내다보거나 기대할 수 있는 능력을 언급한다. TEV와 CEV는 그 단어가 하나님의 인도(God’s guidance)를 언급하는 것으로 이해한다." 이 설명은 비전을 올바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말이다. 따라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우리가 바라보고 달려가야 할 비전은 우리가 하나님을 위해서 혹은 자신을 위해서 세운 원대한 꿈과 목표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보이신 하나님의 계획과 목표에 기초한 하나님의 비전이다. 조지 바나는 그의 책 『The Power of Vision』(Regal)에서 비전을 이렇게 잘 정의하고 있다. 우선 조지 바나는 비전을 바울의 사역을 위한 하나님의 비전 등과 같이 000의 사역을 위한 비전이라고 표현한다. 그러면서 그는 비전을 이렇게 정의한다. "사역을 위한 비전은 하나님에 의해 그분의 선택한 종들에게 주어진 선호되는 미래에 대한 선명한 정신적인 이미지이고, 그것은 하나님과 자신과 환경에 대한 정확한 이해에 기초하고 있다."(『The Power of Vision』, 26-27쪽).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