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글로벌선교방송단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한맥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음악에 장애 없어…장애인에 희망주는 ‘툴뮤직'관련 이미지 입니다.

음악에 장애 없어…장애인에 희망주는 ‘툴뮤직'

35년째 피아니스트로 살며, 누구보다 청년과 장애인 음악가들을 이해하고, 이들을 위해 헌신하는 이가 있다. 음악 앞에는 장애가 없다고 말하는 툴뮤직 엔터테인먼트 정은현 대표다.   ▲사회적기업 툴뮤직 엔터테인먼트를 이끌고있는 정은현 대표 ⓒ데일리굿뉴스  콩쿠르 입상자 음악회 열고, 음반제작 기회도 툴뮤직 아티스트들은 조금 특별하다. 왼손으로만 피아노를 치는 피아니스트 이훈, 발달장애 2급인 피아니스트 배성연 등 장애를 가진 아티스트들이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음악에는 장애가 없다는 걸 보여주며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다. 정 대표는 음악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경계를 넘어설 수 있다며 10년 전 회사를 설립했다. 2018년에는 서울시에서 사회적 기업으로 인정받은 이후 장애인 음악가를 지원하는 것을 넘어 장애인 콩쿠르를 만들어 이들의 음악활동을 돕고 있다. 음악을 하는 장애인 학생들을 가르치던 정 대표는 제자들이 콩쿠르에 나갈 때마다 어려움을 겪는 것을 직접 보게 됐다. 몸이 불편한 학생들이 하루종일 발표 대기를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정 대표는 이런 어려움을 줄이기 위해 장애인 음악가들을 위한 콩쿠르를 직접 만들기로 결심했다. 콩쿠르에는 발달·시각·지체 장애를 가진 이들이 참가했고, 현재까지 250명이 넘게 참가해 음악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툴뮤직에서는 부문별 입상자들에게 음악회도 열어주고, 음반 제작기회도 제공한다. 툴뮤직이 일반 엔터테인먼트 회사와 다른 점은 정 대표를 비롯한 아티스트 대부분이 기독교인이라는 것이다. 의도한 것도 아니었지만 정 대표와 같은 신앙의 색을 띈 아티스트들이 한 가족이 됐다. 최근에는 찬양으로 복음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크리스천 아티스트 ‘웨이홈(Wayhome)’을 영입하면서 기독교 음악 활성화에도 힘을 싣고 있다.  웨이홈을 만든 김형준 씨는 “정은현 대표가 제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보고 연락을 주셨다”며 “저와 같은 마음으로 찬양을 대중에게 들려주고 싶다는 사실이 큰 힘이 되고, 더 넓은 영향력을 미치게 될 것 같아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툴뮤직 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은 웨이홈의 차소원 씨는 “아티스트로서 정 대표가 저희를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면서 제작비나 공간 등 찬양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게 된 환경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앞으로 툴뮤직이 사회적 기업으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나아갈 수 있길 바란다”며 포부를 전했다.    ▲ 최근 툴뮤직 엔터테인먼트에서 영입한 크리스천 아티스트 웨이홈. 왼쪽부터 차소원, 김형준 씨의 모습. ⓒ데일리굿뉴스 

[성경적한의학] 봄의 기운 생(生)관련 이미지 입니다.

[성경적한의학] 봄의 기운 생(生)

  ▲김양규 원장 ⓒ데일리굿뉴스 한의학에선 일 년을 다섯 계절로 나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4계절에다가 여름과 가을 사이에 ‘계하’(季夏)라는 계절을 하나 더 두는 것이다. 계하란 ‘여름의 끝’이란 뜻이다. 여름과 여름의 끝을 굳이 구분하는 것은 여러 의미가 있지만 사실은 장마철의 뜻이 더 깊다. 여름을 비가 많이 오는 장마철과 뜨거운 여름으로 나눈 것이다. 각 계절별로 고유의 기운이 있는데 이를 오기(五氣)라고 부른다. 봄에는 생(生), 여름에는 장(長), 계하에는 화(化),가을에는 수(收) 그리고 겨울에는 장(藏)이다. 봄에는 기운이 움트고, 여름에는 자라며, 계하에는 무르익고, 가을에는 거두며, 겨울에는 저장한다는 뜻이다. 이제 봄이다. 봄은 생의 기운을 받는 철이다. 겨우내 땅속에서 죽은 것처럼 움츠리고 있던 것들이 봄이 돼 새로 꿈틀거리며 돋아나는 것이다. 그래서 봄의 기운을 생이라고 부른다. 겨울에는 당연히 추워야 하는데, 겨울이 춥지 않으면 봄에 역병(전염병)이 돈다고 했다. 겨울이 꽁꽁 추워야 모든 잡균들이 박멸되고 얼어 죽어야 봄에 파릇파릇 건강한 생명체가 탄생할 수 있다. 지난 겨울처럼 얼음 한번 얼지 않고, 제대로 겨울철 눈과 같은 눈이 제대로 오지 않으면 봄에 역병, 즉 전염병이 돌게 마련이라는 것이다.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는 것도 지구 온난화로 인해 지구가 더워져서 지난겨울에 춥지 않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봄에는 생의 계절인데 기운이 동하듯 우리 몸의 기(氣) 즉, 기운도 활발히 흐르기 시작하는 때이다. 봄은 특히 간(肝)의 계절인데, 봄에는 간의 기운이 충실해져서 간 기능 회복으로 사람이 힘이 나는 시기이다. 그래서 평소 간이 안 좋거나 간 기능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봄에 산뜻한 봄나물, 봄채소들을 많이 먹음으로 간 기능을 크게 도울 수 있다. 한의학에서 봄의 색깔은 녹색인데 대부분의 풀이나 약초, 그리고 채소들의 색깔이 녹색이기 때문에 봄은 간의 기능을 회복시키고 촉진시켜주는 좋은 계절이다. 따라서 봄을 봄답게 활용하려면 녹색풀이나 채소, 과일 등을 많이 먹어야 한다. 우리들의 마음에도 꽁꽁 언 얼음들이 이제 봄을 맞아 좀 녹았으면 좋겠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