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글로벌선교방송단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한맥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백신 이상반응 97건 추가 총 112건, 대부분 ‘경증’관련 이미지 입니다.

백신 이상반응 97건 추가 총 112건, 대부분 ‘경증’

 지난 2월 2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진 가운데 이틀째인 27일 하루 동안 97건의 이상반응 신고가 접수됐다. 접종 첫날인 26일 15건과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것이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하루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후 이상반응을 신고한 사람은 96명에 달했다.    ▲2월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이뤄진 가운데 27일까지 이틀간 신고된 이상반응은 총 112건이며 대부분 경미한 수준이다. 사진은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는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들의 이상반응 유형은 두통과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예방접종 뒤 흔히 나타나는 경증 사례였다. 화이자 백신 이상반응은 1건으로 역시 경미했다. 백신 접종 첫날이었던 지난 26일 보고된 이상반응은 15건으로, 이틀간 신고된 이상반응은 총 112건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11건, 화이자 백신 관련이 1건이다. 다행히 국내 접종사례에서 나타나는 이상반응은 대부분 경미한 수준이다. 백신 접종 시 가장 우려되는 '아나필락시스'(전신 중증 알레르기 반응)는 없었다.  

은행 가계대출 금리도 '들썩'…부담 가중된 영끌·빚투족관련 이미지 입니다.

은행 가계대출 금리도 '들썩'…부담 가중된 영끌·빚투족

 최근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오름세에다 우대금리 축소로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처지에 놓였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 기대 등에 의해 전반적으로 시장 금리가 오르고 있는 시점에서 신용대출 규제를 위한 우대금리 축소의 악재로 소비자들의 체감 은행 대출금리도 반년 만에 크게는 0.6%포인트(p)나 뛰었다.    ▲최근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오름세에다 우대금리 축소로 소위 '영끌'과 '빚투'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처지에 놓였다. ⓒ데일리굿뉴스 이에 따라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로 투자) 등 투자를 위해 은행 빚을 졌거나 질 예정인 소비자들의 부담이 갈수록 커질 전망이다. 이뿐 아니라 서민 대상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금리도 기준인 국고채 5년물 금리와 함께 뛰면서 저소득층 실수요 대출자들도 금리 상승 압박을 서서히 체감하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4대 시중은행의 지난 2월 25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1등급·1년)는 연 2.59∼3.65% 수준이다. 이는 '1%대' 신용대출 금리가 등장했던 지난해 7월 말의 1.99∼3.51%와 비교해 하단이 0.6%포인트나 높아진 것이다. 이 시점은 같은 해 3∼5월 한국은행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방어 차원에서 두 달 만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1.25→0.50%)나 크게 낮춘 뒤 은행 대출 금리에도 저금리 기조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던 때였다. 신용대출 금리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반등하는 추세다. 4대 은행의 25일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코픽스 연동)는 연 2.34∼3.95%다. 역시 작년 7월 말(2.25∼3.95%)보다 최저 금리가 0.09%포인트 올랐다. 우선 신용대출 금리는 은행채 6개월·1년물 등 금융채 단기물 금리를 지표(기준)로 삼는다. 따라서 6개월 사이 0.6%포인트나 뛴 데는 기본적으로 이들 금융채 금리 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국고채 10년물 등 장기 금리가 경기 개선이나 인플레이션 기대 등을 반영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설 만큼 꽤 올랐다. 단기물의 경우도 상승 폭이 장기물만큼은 아니지만, 오름세는 분명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신용대출 지표금리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은행채 1년물(AAA·무보증) 금리는 작년 7월 말 0.761%에서 지난 26일 현재 0.856%로 반년 만에 0.095%포인트 높아졌다.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경우 주로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를 따른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대출에 쓰일 자금을 조달하는데 얼마나 많은 비용(금리)을 들였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은행권이 2월에 적용한 코픽스(1월 기준)는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0.86%로, 작년 7월의 0.81%보다 0.05%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코픽스에 반영되는 수신 금리 종류에는 은행채 등의 금리도 포함되는 만큼 역시 시장 금리 상승 추세와 무관하지 않다. 그러나 코픽스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정기 예금 금리이고, 이 금리는 은행권의 자금 수급 환경과 경쟁 등에 크게 좌우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코픽스 금리 요소를 분해하면 70∼80%가 정기 예금 금리고, 정기 예금 금리는 은행 간 예금 유치 경쟁이 치열해지면 은행들이 정책적으로 금리를 높일 수밖에 없는 부분"이라며 "따라서 최근 인터넷전문은행과 전통 은행 간 경쟁 등도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중평균)는 2.6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2.59%)보다 0.04%포인트 오른 것이다. 이 상승폭은 2019년 11월(0.09%p) 이후 최대 기록이다. 보금자리론 금리가 2.15%에서 2.25%로 0.1%포인트 인상된 영향이 컸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금리 상승에 대해 "기준으로 삼는 국고채 5년물 금리가 최근 크게 올라 보금자리론 금리도 불가피하게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대출 금리 오름세는 신규 차주(돈 빌리는 사람)뿐 아니라 이미 대출을 받은 기존 차주들에게도 부담 일수밖에 없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도 약정에 따라 3개월, 6개월 단위로 현시점의 기준금리를 적용받는 경우가 많다"며 "신용대출로 2억 원을 빌렸는데 금리가 0.5%포인트 올랐다면, 연간으로는 100만 원이나 이자가 늘어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신용대출 증가 속도가 눈에 띄게 더뎌진 데는 증시 정체 등뿐 아니라 금리 상승도 적지 않게 영향을 미쳤다는 게 은행권의 분석이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