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글로벌선교방송단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기도원정대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아시아판 쿨러닝의 꿈, 교회가 돕는다관련 이미지 입니다.

아시아판 쿨러닝의 꿈, 교회가 돕는다

아시아판 쿨러닝을 꿈꾸는 동계올림픽 꿈나무선수들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교회가 나섰다. 스포츠 선수 육성으로 해당 국가에 복음을 전하려는 의도다.       ▲국제스포츠인선교회가 루지 선수로 육성할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6명의 청소년을 초청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데일리굿뉴스 국제스포츠인선교회(회장 이형로)는 9일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 동계 꿈나무선수 육성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태국과 필리핀, 네팔에서 6명의 청소년을 초청해 루지 선수로 육성하는 게 목표다. 21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제5회 아시아 선수권대회를 시작으로 2022년 북경 동계올림픽에 정식 참가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회참가에 필요한 5명의 임원도 스포츠인선교회가 맡았다.  국제스포츠인선교회 회장 이형로 목사는 “스포츠인선교회에서 왕복항공권과 체류비 등을 후원한다”며 “방한 기간동안 후원교회를 찾아 예배하고 간증하는 시간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방한한 선수들은 12일부터 20일까지 한국국가대표 상비군과 합동 훈련 후 21일 대회에 진출한다. 루지 경험이 적기 때문에 본대회 전 이벤트로 마련될 예정이다.  국제스포츠인선교회 사무총장 우순태 목사는 “아타폰 와이프립 등 선수 6명은 태권도와 육상, 수영 선수로 활약 중이지만 루지를 접해본 적이 없다”며 “한국국가대표상비군과의 훈련으로 무더운 날씨에도 썰매를 탈 수 있는 훈련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포츠인선교회에 따르면 루지는 스키나 스노우 보드와 달리 진입장벽이 높지 않다. 후원 종목으로 루지를 선택한 이유다. 제대로 훈련만 받으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것이다.  노비나 타망 선수(네팔)는 “따로 훈련장이 없어 집에서 기초체력을 중심으로 훈련하고 있다”면서 “루지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해 국가위상을 높이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인선교회에서는 새해엔 지원 규모를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후원 선수도 15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한 KHN코리아네이버스 박노훈 기획위원장은 “YMCA가 스포츠로 젊은이들의 건전한 세계관 정립을 도운 것처럼 아시아지역을 향한 스포츠선교를 추구한다”며 “한국교회가 새로운 선교 패러다임을 이해하고 많이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중남미서 개신교 세력 확대…정치 영향력도 커져관련 이미지 입니다.

중남미서 개신교 세력 확대…정치 영향력도 커져

가톨릭 인구가 많은 중남미 지역에서 개신교가 점점 세력을 키워가고 있다.    ▲모랄레스 퇴진 시위를 주도한 야권 지도자 카마초가 시위 도중 기도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 중남미서 개신교 영향력 커져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복음주의 개신교가 중남미에서 권력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며 개신교의 경제적·정치적 영향력이 커졌다고 전했다.   엘우니베르살은 중남미 제휴 일간지들과의 협업을 통해 각국 복음주의 개신교 단체 등의 현황을 조사한 뒤 이들 단체가 수년에 걸쳐 자신들의 네트워크와 어젠다를 강화해 왔다고 보도했다.   최근 BBC 스페인어판도 '개신교는 어떻게 중남미 정치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됐을까'라는 기사에서 개신교의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조명했다.   중남미는 전통적으로 가톨릭 영향력이 큰 지역이다.   퓨리서치센터의 통계에 따르면 1900∼1960년대엔 중남미 인구의 94%가 가톨릭 신자였다. 그러나 가톨릭 인구는 급격히 줄었다. 2014년 퓨리서치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84%가 자신이 가톨릭 가정에서 자랐다고 답했지만, 자신이 가톨릭 신자라고 말한 사람은 69%에 그쳤다.   반면 복음주의 개신교 신자의 비율은 19%로 늘었다.   정치적 영향력도 확대 신도 규모의 증가보다 더 두드러진 것은 정치적 영향력의 확대다. 대표적인 사례가 브라질이다.   지난 1월 취임한 브라질의 극우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가톨릭 신자로 알려졌지만 부인과 일부 자녀는 복음주의 개신교 신자이며, 개신교 단체가 그의 주요 지지기반이다. 마르셀루 크리벨라 리우데자네이루 시장은 개신교 성직자 출신이며, 개신교 단체가 주요 미디어 역시 소유하고 있다.   BBC는 에보 모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의 퇴진 과정에서도 개신교의 영향력이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모랄레스 퇴진 시위를 주도한 시민 지도자 루이스 페르난도 카마초는 가톨릭 신자지만 보수 가톨릭은 물론 복음주의 기독교 지도자들의 지지를 등에 업었다.   미국 역사학자 앤드루 체스넛은 BBC에 "볼리비아는 인구의 70%가 가톨릭이지만 모랄레스 퇴진에선 개신교의 영향력이 컸다"며 "카마초도 보우소나루와 비슷하다. 가톨릭이지만 (개신교 교파인) 오순절주의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고 말했다.   멕시코에서도 개신교 단체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 대통령의 지지기반 중 하나였다. 베네수엘라에선 개신교 목사인 하비에르 베르투치가 지난해 대선에 출마해 10% 넘는 표를 받기도 했다.   이처럼 중남미에서 개신교의 정치적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두고 체스넛은 가톨릭의 경우 보수부터 진보까지 성향이 다양한 데 반해 복음주의 개신교는 상대적으로 정치 성향이 동일하다는 점을 그 요인 중 하나로 꼽았다. 그만큼 세력 결집이 쉽다는 것이다.   아울러 낙태나 동성애 반대 등으로 중산층 이상 보수층의 공감을 얻어내는 한편 소외계층 지원에도 나서는 점도 개신교 세력이 커진 요인이라고 체스넛은 분석했다.   BBC는 다만 중남미에서 개신교의 성장과 더불어 종교가 없는 이들도 빠르게 늘어났다는 점을 지적하며, 상반된 두 세력 중 어느 쪽이 향후 중남미 정치에 더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지적했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